DAEDONG 대동 DAEDONG

대동 스토리대동 NEWS

우리 농업의 미래를 열어나가는 대동의 최신 소식들을 모았습니다

  1. HOME
  2. 대동 스토리
  3. 대동 NEWS
대동뉴스

대동, 1Q 매출 3,624억원. 북미 초성수기 노려 2Q 실적 강화

2024-05-16 | 조회수 384

대동, 1Q 매출 3,624억원. 북미 초성수기 노려 2Q 실적 강화

 

-. 전년 1분기 대비 북미 15%, 국내 12% 트랙터 시장 감소. 이에 대동 연결매출 약 9.6% ↓

-. 북미 초성수기를 전략적 공략해 실적 만회, 지역맞춤 프로모션과 소형 건설장비 판매 강화

-. 미래사업 적극 현실화, 국내 시장 겨냥해 4분기 운반로봇 런칭하고 정밀농업 솔루션 판매

 

대동그룹의 모회사인 미래농업 리딩 기업 대동(공동대표 김준식, 원유현)은 국내외 농기계 시장의 축소로 연결 기준 24년도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3,624억 원, 116 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약 9.6%가 감소한 것이다. 올해 1분기 기준으로 국내와 북미 농기계 시장은 전년비 각각 12%(농협 융자 기준), 15% 축소됐다. 국내는 농가 실질소득 감소(생산비↑, 곡물값↓), 정부 보조사업 축소로 시장이 감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북미는 이상 기온 (한파 및 강수) 으로 판매 성수기의 도래가 지연됐고, 여기에 고금리 및 11월 대선 영향으로 농가포함 전반적인 소비심리가 위축 된 것을 주요 원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대동은 북미 초성수기인 2분기를 전략적으로 공략해 북미 매출을 최대한 확보해 실적을 만회할 방침이다.  북미시장에서는 2분기에만 100마력 이하 트랙터가 평균 8만대가 판매되어 연간 판매량의 30% 이상을 차지한다. 이를 위해 지역별 시장 분석 고도화로 기반한 고객 맞춤 프로모션을 공격적으로 추진하고, 투트랙 전략으로 소형 건설장비(Compact Constructor Equipment, 이하 CCE) 시장의 공략도 강화할 계획이다.

 

 

먼저, 60~140마력대의 중대형 트랙터 판매를 위해 대동의 플래그쉽 대형 트랙터인 HX와 올해 글로벌 동시 런칭한 중형 트랙터 GX를 앞세워 트랙터+작업기 패키지 상품 확대, 트랙터 무이자 할부, 신규 딜러 초기 구매 프로그램 등 시행한다. 이와 함께 북미 M/S 20%로 가장 경쟁력 있는 30마력 이하 트랙터 시장을 집중 공략한다. 

 

CCE 판매 증대를 위해 북미 건설장비 전문딜러를 최대한 영입하며, 기존 카이오티 농기계 딜러에 대한 CCE 제품 및 세일즈 교육 등을 강화해 올해 북미에서 1천대 이상 판매를 목표하고 있다. 글로벌 CCE 시장은 연평균 4%씩 성장하고 있다. 이중 북미는 21년 10만7천대에서 23년 12만 3천대로 약 15% 증가했고, 올해는 약 13만1천대까지 커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외 연 6만대 규모로 단일 트랙터 시장으로는 세계 4위인 튀르키에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대동은 지난해 말 튀르키에 아랄(Aral) 그룹과 24 년부터 5 년간에 약 3,500 억원 규모의 트랙터 (20~140 마력)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올해 3월에 튀르키에 최대 농기계 전시회 ‘2024 콘야(Konya) 농업 박람회’에 참가해 카이오티(KITOI) 현지 시장 진출을 공식선언 했다. 오는 6월에 HX, GX등의 주력 트랙터를 대형 트레일러에 싣고 다니면서 주요 판매 지역을 순회하며 전시회를 여는 ‘카이오티 로드쇼’를 전개하며, 브랜드 인지도를 끌어 올리고 현지 딜러 영입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국내 매출 증대를 위해서는 ‘미래사업 현실화’를 적극 추진한다. 관련해 올해 정밀농업 사업 협력 중인들녘경영체와 같은 국내 대규모 영농법인인을 대상으로 자율주행 등의 하이테크 기능으로 부가 가치가 높은 스마트 농기계의 판매 확대를 꾀한다. 또 운반 로봇, 방제 로봇 등의 농업용 로봇의 4분기 국내 판매를 추진하고 농가 대상으로 쌀, 콩, 마늘, 딸기, 바질 등 노지 및 온실 농작물의 정밀농업 솔루션 서비스를 시범 판매해 매출을 일으킬 계획이다. 

 

대동 원유현 대표이사는 “글로벌 경기 침체 상황이지만 지금을 대동의 세일즈 역량을 높일 수 있는 중요한 시기라 보고 더 세밀한 고객 분석에 기반한 시장 대응 전략으로 기존 사업에서 성장을 이어갈 것이다”며 “다른 한편으로는 미래사업인 로봇, 스마트팜, 모빌리티 등에서 올해 의미 있는 성과를 만들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