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DONG 대동 DAEDONG

대동 스토리대동 NEWS

우리 농업의 미래를 열어나가는 대동의 최신 소식들을 모았습니다

  1. HOME
  2. 대동 스토리
  3. 대동 NEWS
대동뉴스

대동, 사업 혁신 방점 둔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 단행

2023-12-12 | 조회수 2,203

‘기존 사업 혁신 통한 질적 성장, 미래 사업 시장 진입 본격화’

대동, 사업 혁신 방점 둔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 단행

 

-. 6개 부문 운영. 제조,서비스,해외 체계 혁신 위한 사업혁신부문 신설하고 외부전문가 영입

-. 고객/시장 중심의 제품 개발 위해 미래기술실을 상품기획부문으로 전환. 통합시험본부 신설

-. 내년 로봇모어와 자율 운반 로봇 출시, 로봇 사업 강화 위해 로봇사업기획본부 신설

-. 6명 임원 승진. 그룹 미래사업 초석 만들고 대동 퀀텀점프 이끈 원유현 대표는 부회장 승진

 

대동그룹의 미래농업 플랫폼 기업 대동(공동대표 김준식, 원유현)은 기존 사업의 혁신을 통한 질적 성장 강화와 미래 사업 가속화에 방점을 둔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12일 밝혔다.

 

대동은 2020년 미래농업 리딩기업 비전을 선포하고, 조직 체질 및 경영 효율성을 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을 실행하고,  ▲스마트 농기계 ▲스마트 모빌리티 ▲스마트팜 ▲로보틱스 ▲GME(농업·조경용 장비)5대 미래 사업으로 추진 중이다. 그 결과 3년(21~23년) 연속 매출 1조원을 달성하고, 올해 업계 최초로 자율작업 농기계, 자율 운반 로봇 그리고 수도작 정밀농업과 농업 플랫폼 등의 신규 사업 아이템을 선보이며 미래농업 플랫폼 기업으로의 전환을 본격 시작했다. 

 

(왼쪽) 원유현 부회장,  (오른쪽) 박준식 Customer Biz부문장

 

이에 이번 조직 개편 및 정기 인사는 글로벌 경기 침체와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 농기계 및 소형건설장비 등의 기존 사업 전반에 걸쳐 혁신적인 질적 성장을 꾀하고, 로보틱스, 정밀농업, 스마트팜 등의 미래 사업의 시장 진입(GTM, Go to Market) 가속화에 초점을 맞췄다. 대동은 이를 통해 기존 사업과 미래 사업에서 ‘매출 확대’와 ‘수익성 극대화’두 마리 토끼를 잡고 농기계 제조업체에서 데이터 기반의 농업 솔루션&플랫폼 기업으로의 사업 모델을 다지고자 한다. 관련해 ▲Customer Biz(이하 C/Biz) 부문 ▲Product생산개발부문(이하 ▲P.생산개발) ▲AI플랫폼부문 ▲그룹경영실(前 비전추진실) ▲상품기획부문(前 미래기술실)과 등 기존 5개 부문에 ▲사업혁신부문이 더해져 6개 부문 체계로 개편했다.  

 

먼저, ▲사업혁신부문은 상품 제조 프로세스(개발-구매-품질-생산)와 ‘서비스 컴퍼니(Service Company)’가 되기 위한 부품&서비스 사업 그리고 해외 영업 관리 체계까지 기존 사업 전반에 걸친 혁신전략을 수립하고 실행 관리를 책임진다. 사업혁신부문장으로 윤치환 전무를 외부 영입했다. 윤전무는 연세대와 서울대에서 경영학 학사와 석사를 취득하고 LG유플러스와 PwC Consulting과 를 A.T.Kearney 거쳐 2007년부터 현대모비스 경영혁신실장과 아중동 법인장 그리고 현대캐피탈 유럽법인장과 미국 OEM Partnership 대표와 해외사업관리실장을 역임한 글로벌 사업과 경영 혁신 부문 전문가다.

 

기존 및 미래 사업의 핵심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른 조직도 개편했다. 로보틱스와 모빌리티 개발을 맡던 미래기술실은 ▲상품기획부문으로 전환해 더 고객과 시장 중심의 혁신적인 상품 개발과 핵심 기술 내재화를 추진한다. 또 로봇사업기획본부를 신설 배정해 내년 로봇모어와 자율 운반 로봇을 출시하고 로봇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여기에 ▲P.생산개발부문에 통합시험본부를 신설, 대동그룹이 판매하는 모든 제품에 고객 만족 극대화를 위해 성능 및 품질 테스트를 체계적으로 더 강화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해외 매출 확대를 위해 ▲C/Biz부문에 유럽을 본격 육성하기 위한 유럽사업본부를 신설하고, 체계적인 엔진 영업 체계를 구축을 위해 ▲P.프로덕트 부문에 속해 있던 엔진사업본부도 이전 배치했다. 

 

(왼쪽부터) 윤치환 사업혁신부문장(전무),  최근영 그룹경영실 그룹IMC본부장(상무), 신상범 P.생산개발부문 구매본부장(상무보)

 

그룹 경영 체계를 더욱 탄탄히 다질 ▲그룹경영실 산하 그룹전략본부와 그룹IMC본부도 신설됐다. 그룹전략본부는 대동과 계열사와의 사업 시너지를 높일 수 있는 중장기 사업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 관리한다. 또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한 그룹 ESG경영과 그룹 IR 활동을 추진한다. 그룹IMC본부는 대동과 카이오티(KIOTI) 브랜드 및 CRM 마케팅 체계를 구축해 국내외 브랜드 파워를 높이고 매출 극대화를 꾀한다. 이를 위해 KT에서 통신 마케터로 시작해 국내 1위 렌터카 기업인 롯데렌탈에서 비즈니스 및 브랜드 마케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온 롯데렌탈 마케팅부문장 출신의 최근영 상무를 영입했다

 

12월 11일자로 정기 임원 인사도 단행했다. 대동은 부회장 1명, 부사장 1명, 전무 2명, 상무보 2명 총 6명의 승진 인사를 발표했다. 그룹의 기존 사업의 질적 성장과 미래 사업을 기반한 신성장 동력 강화 등의 성과를 반영한 인사다. 

 

관련해, 대동 공동 대표이사인 원유현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원부회장은 그룹 미래 사업 전략을 수립하고 대동의 경영 고도화와 창조적 조직 문화 안착을 추진해 5대 미래사업의 초석을 만들었다. 또 국내외 지속 성장 기반으로 21~23년까지 3년 연속 대동이 매출 1조 클럽에 가입하는 성과를 만들었다. 실제,  ▲스마트 농기계는 업계 최초 자율작업 농기계 풀라인업을 구축하고 p스마트 팜은 내년 수도작 정밀농업 서비스 사업을 시작한다.  ▲스마트 모빌리티는 계열사인 대동모빌리티의 대표이사를 맡아 지난해 1,150억원의 투자 유치를 성공시키고 신공장을 준공해 전기 스쿠터 등의 모빌리티 사업에 진출했다. 대동 C/Biz부문장인 박준식 전무도 올해 국내 및 북미 트랙터 시장 감소에도 불구하고 유럽, 호주, 동남아시아, 아프리카 시장 공략을 통해 해외 시장 성장을 이끌어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대동 권기재 그룹경영실장은 “이번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통해 대내외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 기민하게 대응하고 기존 사업의 혁신과 미래 사업의 가속화로 대동의 지속 성장 기반을 더욱 탄탄히 하고자 한다”며 “대동은 농업, 모빌리티, 로봇틱스에서 플랫폼 기반의 글로벌 혁신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 부회장 승진

원유현 대표이사

◇ 부사장 승진

박준식 Customer Biz부문장

◇ 전무 승진

감병우 상품기획부문장(前 미래기술실장), 나영중 AI플랫폼부문장

◇ 상무보 승진

이훈섭 구매본부장, 신기성 미래기술실((現 상품기획부문) 로봇사업개발센터(팀장)

◇ 신규 임원 선임

윤치환 사업혁신부문장(전무)

최근영 그룹경영실 그룹IMC본부장(상무)

신상범 P.생산개발부문 구매본부장(상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