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DONG 대동 DAEDONG

대동 스토리대동 NEWS

우리 농업의 미래를 열어나가는 대동의 최신 소식들을 모았습니다

  1. HOME
  2. 대동 스토리
  3. 대동 NEWS
대동뉴스

대동, 카보베르데 농산업 발전 위한 농기계 기증

2024-03-18 | 조회수 242

‘아프리카 국가, 농산업 육성 파트너로 첫발’

대동, 카보베르데 농산업 발전 위한 농기계 기증

 

-. 지난해 9월 식량 90% 수입하는 카보베르데 방문해 현지 정부와 농기계 무상지원 협약

-. 트랙터, 경운기 등 약 2억 원 상당 공급해 농기계 사용/수리 교육 및 농업 솔루션 제공

-. 아프리카에 대동의 농기계, 농업 솔루션 등 보급해 국가 농산업 육성 파트로써 역량 입증

 

대동그룹의 미래농업 플랫폼 기업 대동(공동대표 김준식, 원유현)이 아프리카 카보베르데의 농산업 인프라 구축을 위해 트랙터, 경운기 등 2억 원 상당의 농기계 기증을 추진했다고 18일 밝혔다.

 

카보베르데는 인구 58만 명의 아프리카 북부 서쪽 대서양의 섬나라다. 면적이 40만헥타르(ha)로 제주도 2배 정도로, 농업 용수가 공급되는 관개지는 전체 농경지 중 약 9.2%에 불과하다. 이에 식량의 90%를 수입하며 전체 GDP 대비 농업 비중은 9%에 불과하다.

 

대동은 지난해 9월 산업통산자원부 경제사절단 자격으로 카보베르데를 포함해 식량 자급률이 낮은 아프리카 국가의 농산업 육성 파트너로 발돋움하기 위해 카보베르데를 방문해 현지 농업환경부와 ‘농기계 무상 지원 협약서’를 체결했다. 이를 기반으로 대동의 90마력 트랙터와 경운기, 쟁기/로터리 등 작업기 총 2억 원 상당의 농기계를 지원한다.  

 

대동 이종순 Product생산개발부문장(가운데, 트랙터 탑승자)과 임직원들이 지난 3월 14일 대동 대구공장(대구 달성군 논공읍) 본관 앞에서 아프리카 카보베르데 제품 출하 축하 세레머니를 진행하고 있다.

 

대동은 농기계 지원 및 사용&수리 기술을 카보베르데에 이전해 국가 농산업 인프라를 구축과 농업 생산성을 향상시킨다. 우선 카보베르데 농업부와 협업을 통해 지역별 시범 경작을 실시하여 사용법을 전파하고, 현지 청장년 층을 농기계 사용 숙련 엔지니어링으로 전환 및 육성하는 기술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나아가 중장기적으로는 현지 농업 데이터를 수집해 농산업에 맞는 농업 솔루션을 제시할 계획이다. 대한민국 정부가 아프리카 10여개국 대상으로 K-라이스 벨트 사업을 활발히 전개함에 따라 대동은 국내 농산업 기업의 현지 진출 가능성이 증대될 수 있다는 전략적 판단을 통해 이번 무상 지원이 향후 아프리카 시장 공략을 효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종순 대동 Product생산개발부문 부문장은 “카보베르데 농기계 무상 지원은 아프리카의 식량난 해결과 농산업 육성을 위한 대의적 지원의 일환”이라며 “향후 아프리카에 대동의 농기계, 농업 기술과 솔루션 전파 및 ODA 사업 참여확대 등 다양한 방식으로 확대 진출하여 국가 농산업 육성 파트로써 역량을 입증하고 기업 위상을 높여 대동이 주도하는 농산업 인프라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동은 1980년대부터 자체 글로벌 농기계 브랜드 ‘카이오티(KIOTI)’로 수출을 본격화하며 세계 70개국에 제품을 판매해 전체 매출의 약 70%을 해외에서 벌어들이고 있다. 다년간에 걸쳐 다국가에서 해외 사업을 영위하며 지난 2014년 미얀마, 2018년 앙골라에 각각 1억 달러 상당의 농기계 공급 사업을 추진해 국가 농업 기계회를 추진한 경험과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는 AI-DATA-로봇 기반의 스마트 농기계, 스마트 팜 등의 미래 사업을 추진하며 국내 ‘농업 디지털화’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