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DONG 대동 DAEDONG

대동 스토리대동 NEWS

우리 농업의 미래를 열어나가는 대동의 최신 소식들을 모았습니다

  1. HOME
  2. 대동 스토리
  3. 대동 NEWS
대동뉴스

대동-KT, AI기반 농업기술 혁신 및 로봇사업 협력 추진

2024-03-24 | 조회수 259

대동-KT, AI기반 농업기술 혁신 및 로봇사업 협력 추진

 

-. KT와 협력해 정밀농업과 로봇 위한 AI 기술 개발 및 농업/비농업 분야 로봇 사업 추진

-. 정밀농업, 스마트 파밍 솔루션 고도화와 로봇에 적용하는 NPU 및 MLOps 개발 착수

-. 26년 온디바이스 AI탑재한 농업 로봇 출시 목표, ‘Data-AI-로봇’으로 국내 애그테크 선도 

 

대동이 KT와 손잡고 정밀농업과 농업용 로봇 제품에 적용할 LLM 기반 AI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대동그룹의 미래농업 플랫폼 기업 대동(공동대표 김준식, 원유현)은 KT(대표이사 김영섭)와 22일 'AI기반의 농업기술 혁신 및 AI로봇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대동은 KT와 농업 생산성 혁신적 제고를 위한 AI기반 정밀농업 솔루션 고도화농업/비농업 로봇 AI 시스템 개발 사업을 가속화해 디지털화를 넘어 ‘농업의 AI화’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양사는 5가지 항목에 대해 상호 협력한다. 상호 협력 내용은 ▲AI 농업용 로봇 시스템 개발 ▲LLM(Large Language Model, 대형언어모델) 기반 농업용 생성형AI 기술 혁신 ▲온-디바이스 AI 기술 ▲농업/비농업 로봇사업 추진 ▲대동 그룹 데이터 플랫폼 구축이다.

 

대동그룹의 미래농업 플랫폼 기업 대동(공동대표 김준식, 원유현)과 KT(대표이사 김영섭)와22일 대동 서울사무소에서 'AI기반의 농업기술 혁신 및 AI로봇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협약식 후 KT 전략신사업기획부문장 신수정 부사장(왼쪽)과 ㈜대동 원유현 부회장(오른쪽)이 대동 트랙터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대동은 노지(실외) 농업의 정밀농업 솔루션과 스마트 온실, 하우스 등 시설(실내) 농업을 위한 스마트파밍 솔루션을 구축한다. 또한, KT와 협력해 해당 솔루션을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플랫폼(대동 커넥트앱) 개발하고 운영 관리시스템 구축까지 추진한다. 이는 대동 커넥트앱에 탑재될 GPT 등 LLM 기반 서비스 기획 및 운영 협력도 포함된다. 

 

농업/비농업용 로봇에 적용하기 위한 AI의 두뇌 역할을 하는NPU(Neural Processing Unit, 신경망 처리장치)용 모델과 로봇 AI역량을 높이는 머신러닝 모델 및 운영 시스템 ‘MLOps(Machine Leaning Operations)’ 개발을 추진해 로봇 시장도 개척한다.

 

이에 기반해 대동은 중장기적으로 농업/비농업용 온-디바이스 AI(인터넷 연결 없이 기기 자체적으로 구동하는 AI)로봇을 개발한다. 이와 관련해 지난해 논농사에 사용되는 트랙터, 콤바인, 이앙기 자율작업 농기계 풀라인업을 국내 최초로 출시한 바 있다. 오는 2026년에는 온-디바이스 AI를 탑재한 무인 및 군집 작업 농업 로봇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자율주행 기능의 운반, 방제(농약 살포)도 개발 중이며 올해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이외에도 이동, 청소, 물류 운반 등 작업을 시행하는 서비스 로봇으로 영역을 확장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로봇 유지보수부터 로봇을 활용한 작업 솔루션을 제공하는 토탈 로봇 솔루션 서비스(RaaS, Robot as s Service) 영역으로 진출한다. 

 

KT 신수정 부사장은 "KT는 미래를 만드는 디지털 혁신 파트너로서 그 간 축적해온 고도화된 디지털 역량을 농업 로봇과 정밀 농업 등에 적용하여, 농업 시장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게 될 것” 이라며, “첨단 기술과 협력을 통하여 지속적인 혁신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동 원유현 대표이사는 "기후와 인구변화로 획기적인 농업생산성 증대를 요구를 받고 있는 글로벌 농업 시장이야 말로 AI 기술 접목이 무엇보다도 중요해지고 있다”며 “대동은 지난 3년간 해외 사업 성장을 발판으로 첨단 AI 기술과 농기계 제조역량을 융합하여 글로벌 AI 로보틱스 사업을 가시화한다는 목표아래 국내 최고의 AI 로봇 생태계를 축적해온 KT와 전반적인 협력을 추진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대동그룹의 미래농업 플랫폼 기업 대동(공동대표 김준식, 원유현)과 KT(대표이사 김영섭)와22일 대동 서울사무소에서 'AI기반의 농업기술 혁신 및 AI로봇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협약식 후 ㈜대동 원유현 부회(앞 열 왼쪽 4번째), KT 전략신사업기획부문장 신수정 부사장(앞 열 왼쪽 5번째)과 비롯한 양사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편, 대동은 국내 농업 기계화를 선도한 전문 기업으로 ‘Data-AI-로봇’이 융화된 미래농업 기업으로 변신을 가속화하고 지속 성장 기반을 마련한다. 이를 위해, 스마트 농기계, 스마트 팜, 스마트 모빌리티, AI 로보틱스 등 신사업을 본격화해 애그테크 기업으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맺은 KT는 미래를 만드는 디지털 혁신파트너로 고객의 다양한 디지털 혁신 경험 제공과 ‘AICT 컴퍼니(IT+AI)’ 전환 선언으로 디지털 혁신 전략수립부터 최적의 솔루션 및 운영관리를 제공하는 ‘엔드 투 엔드(End-to-end)’서비스로 고객의 비즈니스 가치를 높이고 새로운 시장의 개척을 도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