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DONG 대동 DAEDONG

대동 스토리대동 NEWS

우리 농업의 미래를 열어나가는 대동의 최신 소식들을 모았습니다

  1. HOME
  2. 대동 스토리
  3. 대동 NEWS
대동뉴스

대동, 들녁경영체회 협력해 정밀농업 실증 확대

2024-06-24 | 조회수 433

“정밀농업 고도화 및 보급화로 농업의 AI화 추진”

대동, 들녁경영체회 협력해 정밀농업 실증 확대

 

-. 18만평 벼&논콩 농경지 맵핑해 토양과 작물 생육 상태 분석, 비료와 약제 등 맞춤 처방

-. 정밀농업 실행 농경지의 수확량도 예상. 실제 수확량과 비교 분석해 정밀농업 고도화

-. 커넥트 앱 통해 정밀농업 농경지 관리 서비스, 농작업 대행 서비스도 제공 예정

 

미래농업 리딩기업 대동(대표이사 원유현)이 한국들녘경영체중앙연합회(이하 들녘중앙회)[i]데이터 기반의 노지 정밀농업 실증과 자율주행 농기계 보급을 확대한다고 24일 밝혔다. 

 

대동은 올해 1월 들녘중앙회와 ‘정밀농업 확산, 보급을 위한 전략적 MOU’를 맺었다. 이를 기반으로 전남 김제, 경기 이천, 전남 장성, 경북 상주의 들녘경영체회 소속 벼와 논콩 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농작물의 파종, 생육, 수확에 맞춰 정밀농업 솔루션 실증을 통한 고도화 및 보고화를 추진하기로 협의했다. 

 

대동은 올해 1월 한국들녘경영체중앙연합회(이하 들녘경영체회)와 정밀농업 확산, 보급을 위한 전략적 MOU’를 맺고, 전북 김제, 경기 이천, 전남 장성, 경북 상주의 들녘경영체회 농가를 대상으로 정밀농업 솔루션 실증 및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4월 경북 상주 들녘경영체회 농가를 대상으로 자율작업 트랙터 시연과 정밀농업 교육을 진행하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관련해, 160개 필지 총59 만5천제곱미터(약 18만평) 규모의 농경지를 파종 전에 맵핑하고, 토양 채취로 토질을 분석해 변량 시비[ii] 솔루션을 제공한다. 생육 시에는 드론으로 농작물의 생육 상태를 촬영 분석해 최적의 시비(비료살포) 및 방제(농약살포)를 처방한다. 수확 시기에는 생육 상태에 따른 최적 수확 시기 및 예상 수확량을 진단해 최상급의 농작물 수확량을 극대화한다. 맵핑 된 농경지별로 수확량을 알 수 있는 ‘수확량 모니터링 기능’을 채택한 대동 자율작업 콤바인으로 농작물을 수확해 정밀농업 처방의 효과성을 검증하고 관련 기술을 고도화한다. 

 

현재, 4개 지역 대상 농가의 필지별 토양을 채취 및 분석한 데이터로 토양MAP을 생성하고, 변량 시비 처방 및 작업을 마무리했다. 자율작업 트랙터 시연과 사용법 교육도 진행해, 현재 농가들은 대동의 자율작업 트랙터로 경운 및 파종 작업을 진행중에 있다. 오는 6~8월에는 드론 생육 촬영을 진행해 농작물 생육 상태에 따른 맞춤 시비 및 방제 처방을 하고, 9~10월 최적 수확 시기 예측을 분석한다. 

 

대동은 실증으로 수확량 증대와 농자재와 인건비 등의 생산 비용을 절감정밀농업에 대한 농민의 관심도 및 신뢰도를 제고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대동은 21~23년까지 3년간 총 23만평의 벼 재배 농경지에 정밀농업을 실증해, 10a당 비료 사용량은 8.4% 감소, 수확량은 19.2% 증가시켜 농가 수익성을 향상시켰다. 

 

대동은 올해 1월 한국들녘경영체중앙연합회(이하 들녘경영체회)와 정밀농업 확산, 보급을 위한 전략적 MOU’를 맺고, 전북 김제, 경기 이천, 전남 장성, 경북 상주의 들녘경영체회 농가를 대상으로 정밀농업 솔루션 실증 및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사진은 대동 직원이 이달 전남 김제 들녘경영체회 농가를 대상으로 생육 데이터 분석을 기반한 맞춤 시비를 설명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정부가 쌀 대체 작물로 보급하며 재배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논콩의 정밀농업화’를 추진해 디지털 농업의 저변을 넓히고자 한다. 관련해 논콩 재배면적은 16년 4,422ha(1,340만평)에서 23년 1만8314ha(5,540만평)로 4.1배 확대됐다.

 

대동은 향후 커넥트(Connetc) 앱에서 정밀농업 농경지 관리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를 통해 농가는 정밀농업 추진 현황과 시기별 농작물의 생육 상태를 쉽게 확인하고, 영농 일지도 작성해 데이터 기반의 농업 활동을 진행 수 있다. 26년까지 농작업 대행 서비스와 정밀농업 솔루션 기능도 추가할 계획이다.

 

이광욱 대동 플랫폼사업본부장은 “대형 농가 중심의 들녘경영체와의 실증은 정밀농업을 실제 사용하는 고객 의견과 평가까지 수렴해 기술을 고도화와 보급화하는 좋은 기회라 생각한다”며 “글로벌 농업 환경에 맞춰 미래 농업 기술 개발을 전략적으로 추진해 ‘농업의AI화’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수용 들녘중앙회장은 “다년간 실증으로 효과가 입증된 대동의 정밀농업이 농작물 재배 비용은 낮추고 생산량은 늘릴 수 있기에 대규모 경작을 하는 들녘중앙회 농가에게 필요하다고 본다”며 “대동과 유기적으로 협력해 농업의 스마트화를 앞당기고, 농가 경쟁력을 제고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대동은 지난달 농촌진흥청(이하 농진청)과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첨단 기술을 융합한 스마트농업 기술 확산에 속도를 내고, 내실 있는 협업을 위해 스마트 농업 협력 협의체’를 출범했다. 협의체를 중심으로 데이터, 정밀농업, 그린바이오, 현장 확산 4개 분과 18개 협력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스마트 농업 기술과 서비스 개발하고 들녘경영체 농가 대상의 현장 확산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i]  09년 들녘경영체 육성사업 정책 일환으로 설립됐으며 농지 50ha 이상을 경작하는 25인 이상 농업경영체가 모인 단체이다. 전국 600개의 경영체가 가입 되 있으며 총 10만7천ha(약 3억 2,300만평) 농경지에서 농작물 재배 과정의 전부 또는 일부를 공동 경영하고 있다. 

 

[ii] 변량시비란? 토양환경을 파악한 후 살포할 비료량을 산출해 위치에 따라 가변적으로 비료를 살포하는 기술이다. 한 필지 내에서도 다양한 요인에 따라 생육 상태가 다를 수 있는 만큼 작물에 필요한 영양분을 정확한 곳에 적정량만 공급한다는 게 기술의 핵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