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DONG 대동 DAEDONG

대동 스토리대동 NEWS

우리 농업의 미래를 열어나가는 대동의 최신 소식들을 모았습니다

  1. HOME
  2. 대동 스토리
  3. 대동 NEWS
대동뉴스

대동, 북미 트랙터&운반차 판매 더블 신기록 달성

2020-12-24 | 조회수 639

‘20년 소매판매 1만 6천대, 21년 사전주문 1만대 돌파’

대동, 북미 트랙터&운반차 판매 더블 신기록 달성

- 소매 기준, 20년 1만6천대 판매해 4년 만에 2배 신장. 전년 대비해도 35% 증가

- 사전주문 1만대 달성, 전년 대비 61% 신장. 글로벌 버츄얼 딜러 대회도 성공적 개최

- 위기일 때 공격적인 투자로 09년 금융 위기와 20년 코로나 때 점유율 신장

20.12.24

국내 1위 농기계 기업 (주)대동공업(공동대표이사 김준식, 원유현)이 북미 시장에서 트랙터 및 운반차 판매에 있어 20년 소매 판매는 1만6천대, 21년 딜러 사전 주문은 1만대를 기록하며 2개 부문에서 역대 최다 판매 기록을 세웠다고 24일 밝혔다. 대동공업은 1993년 북미 현지법인 대동 USA를 설립해 미국과 캐나다에 약 480여개의 딜러를 두고 100마력 이하 트랙터를 주력으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딜러망 없이 2개 트랙터 모델만 가지고 시작해 현재는 61개의 트랙터 모델을 가지고 연평균 1만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릴 정도로 탄탄한 시장 기반을 구축했다. 지난해 승용잔디깎기(제로턴모어) 출시를 필두로, 올해 소형 건설장비 프로토타입을 공개하는 등 지속적으로 제품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으며 영업망 강화를 위해 캐나다 현지 법인 설립하는 등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caption id="attachment_17803" align="aligncenter" width="800"]

 북미 소비자가 카이오티 트랙터로 목재를 나르고 있다.[/caption] 대동공업 김준식 회장은 16년 북미 딜러대회 비전선포식을 통해 5년 후인 2021년까지 북미 시장에서 2배 매출 성장의 목표를 밝힌바 있다. 이후 대동 USA 김동균 사장의 진두지휘 하에 20년 트랙터 및 운반차 1만6천대 소매판매를 달성해 16년 7,600대의 2배 성장을 이뤘으며, 공약 달성을 1년 앞당겼다. 이는 역대 최대 소매 판매 기록이며 전년도 1만1천9백대 판매와 비교해도 약 35% 증가한 것이다. 점유율도 높였다. 100마력 이하 트랙터 기준해 지난해 4.4%에서 올해 5.4%로 약 1%p 늘어났다. 20~30마력 이하 트랙터는 지난해 12.8%에서 올해 최소 15%까지 올라간 것으로 보고 있다. [caption id="attachment_17804" align="aligncenter" width="800"]

 북미 소비자가 카이오티 트랙터로 땅을 갈고 있다.[/caption] 코로나로 북미 소비자들의 자택 체류 시간이 늘면서 농장과 주택 등의 농업과 시설 관리용으로 사용되는 대동의 주력 모델인 50마력 이하 트랙터 시장 규모가 전년 대비해 18% 성장했다. 이와 맞물려 대동공업 북미법인은 올해 북미 판매 신장 요인을 북미 맞춤형 제품 라인업 탄탄한 공급 체계 현지화 된 감성 마케팅 카이오티 브랜드 파워 강화 본사의 제품 적기 공급 등 5가지로 분석하고 있다. 관련해, 북미 시장에서50마력 이하 트랙터 모델이 35개로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고려한 제품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다. 여기에 지난해 하반기 북미법인의 창고 확장을 적기에 완료하고 금년 초 코로나 펜더믹에 동종 업계가 생산량을 감축할 때 북미 법인은 철저한 방역과 본사와의 유기적인 커뮤니케이션으로 셧다운 없이 공급량을 늘렸다. 경쟁사들이 마케팅 활동이 축소한 것과 달리 대동 USA는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기부 등의 CSR마케팅, 류현진 선수가 소속된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 경기장 내 광고 등 마케팅 활동을 강화하고 파격적인 판매 프로모션을 전개했다. [caption id="attachment_17805" align="aligncenter" width="800"]

 북미 소비자가 카이오티 트랙터로 건초더미를 나르고 있다.[/caption] 결과적으로 공격적인 투자가 소매 판매의 폭발적인 증가와 소비자 선호도를 높였고, 북미 카이오티(KIOTI) 딜러들의 브랜드의 기대감과 신뢰도가 제고 되 올해 ‘21년 사전주문 프로모션’도 1만대 판매라는 큰 흥행을 거둘 수 있었다. 딜러 대상으로 트랙터 및 운반차 1차 사전주문 프로모션을 10~11월까지 2달간 진행했는데 주문량이 약 1만여대로 전년 프로모션 대비 61% 증가하는 기록을 세웠다. 19년 주문량이 6,220여대로 18년 1,300여대에서 378% 증가하는 진기록을 세웠는데, 올해 다시금 신기록을 쓴 것이다. 현재 12월 초 개최한 ‘카이오티 북미 딜러 대회’를 시작으로 신제품 중심의 2차 사전주문을 진행하고 있어 총 사전주문량은 1만대를 훨씬 상회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caption id="attachment_17806" align="aligncenter" width="800"]

 북미 소비자가 카이오티 운반차로 언덕을 오르고 있다.[/caption] 관련해 대동공업 북미법인은 매년 말에 ‘카이오티 북미 딜러 대회’를 오프라인 행사로 진행한다. 금년에는 코로나로 인해 12월8일~9일 양일간 전 세계 카이오티 딜러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방식의 버츄얼 딜러 대회로 진행했다. 시공간 제약 없는 온라인의 이점을 최대한 살려 참여 대상을 북미에서 전세계로 확장해 지난해보다 40% 증가한 약 820명의 딜러 및 회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제품에 대한 다양한 정보 컨텐츠를 제공하고 21년 사업 계획을 발표하면서, 실시간 채팅으로 딜러들의 요구 사항과 제품, 서비스, 마케팅 등 다양한 궁금증을 해소해 오프라인 행사보다 더 호평을 받았다. 대동공업 김준식 회장은 “위기 때 공격적으로 나가는 것이 성장의 열쇠라 생각해09년 미국 금융위기와 이번 코로나 펜데믹 상황에도 과감한 투자를 단행, 결과적으로 매출 확대 및 점유율 증가라는 결과를 만들었다”며 북미뿐 아니라 유럽의 핵심시장인 독일에서 순회 로드쇼를 진행하고 딜러망 확충에 박차를 가하는 등 유통망 구축에 힘을 쏟고 있다. 여기에 대동 USA를 통해 북미 성공 경험과 노하우를 이전하고 있어 유럽 쪽에서도 좋은 성과를 낼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