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DONG 대동 DAEDONG

대동 스토리대동 NEWS

우리 농업의 미래를 열어나가는 대동의 최신 소식들을 모았습니다

  1. HOME
  2. 대동 스토리
  3. 대동 NEWS
대동뉴스

대동, 22년 상반기 실적 ‘어닝 서프라이즈’

2022-08-16 | 조회수 437

‘전년비 매출 28.2%, 영업이익 35.1% 증가’

대동, 22년 상반기 실적 ‘어닝 서프라이즈’

-. 상반기 매출과 영업이익 각 8,142억, 677억 올려 시장 전망치 뛰어넘고 역대 최대 기록 달성

-. 3대 미래사업의 순조로운 내재화, 농기계 스마트화로 기술, 생산, 품질, 수출 높여 매출 극대화

-. 하반기, 압도적 국내 1위 및 북미 티어1 그룹 진입 시행, 모빌리티 사업으로 그룹 외형 확대

 

대동그룹의 모회사인 미래농업 리딩기업 대동(대표이사 김준식,원유현)은 연결기준 상반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8.2%, 35.1% 증가한 8,142억원, 677억원을 올려 창사 최대 실적 기록을 갱신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시장 전망치(컨센서스)인 매출 7,648억원, 영업이익 554억원을 넘어서는 '어닝 서프라이즈'(깜짝실적)다. 연결기준 2분기만 봤을 때도 매출 4,574억원, 영업이익 461억원으로 창사 이래 최초로 4천억대 매출과 4백억대 영업이익을 올리며 역대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대동은 2020년부터 3대 미래사업을 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을 시행해 이를 조직 체질 및 경영 방식에 내재화 하기 시작했다. 최우선 과제로 제품 개발부터 생산 판매 및 서비스까지의 기존 ‘농기계 사업의 스마트화’를 추진했고 이를 통해 경쟁력을 높여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관련해, 올해 상반기 국내 농기계 전체 시장은 정부 농기계 융자 실적 기준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7.9% 감소했지만, 대동의 트랙터ž콤바인ž이앙기 등의 완성형 농기계의 총 판매량은 약 11% 증가했다. 대동은 ‘농기계 스마트화’를 추진하며 농기계 원격 관제 서비스 ‘커넥트(Connect)’ 와 뛰어난 품질력으로 업계 최초 트랙터 10년 무상 보증 등의 차별화 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고, 제품의 대형화 및 하이테크화로 가치를 높여 지속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커넥트, 자율주행, 파워시프트 등의 다양한 하이테크 기능을 채택해 지난해 출시한 프리미엄 트랙터 HX(100~140마력) 에 빠르게 시장에 침투해 올해 상반기 판매량이 전년비 30% 증가했다. 또 커넥트 서비스를 올해 적용한 스테디셀러 모델인60~80마력 RX 트랙터의 판매가 꾸준히 증가해 60~140마력대 중형 및 중대형 트랙터의 상반기 총 판매량이 전년비 약 17% 증가했다.

 

이와 함께 올해 2분기 70여개 수출 국가를 대상으로 한 판가 인상에도 불구하고 카이오티 브랜드에 대한 높은 고객 선호도와 충성도로 판매 상승세가 지속되고, 여기에 우호적인 환율 효과까지 더해져 상반기 해외 매출이5,246억원으로 전년비 약 42% 증가하면서 최대 실적 달성을 견인했다. 여기에 대동만의 ERP(전사적자원관리시스템), MES(제조실행시스템)을 재설계하고, 대구 공장의 스마트 팩토리 전환을 추진해 생산 및 품질 고도화를 일궈나가고 있다. 또 부품부터 해외 물류까지 전략적인 공급망 다변화로 품질 및 원가 경쟁력을 높여 수익성도 대폭 향상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하반기부터는 압도적인 국내 M/S 1위를 달성하고 북미 티어(TIER)1 그룹으로 성장하기 위한 전략을 점진적으로 시행한다. 20~60마력대 트랙터 신모델, HX 트랙터의 상품성 증대 신모델, 디젤 승용잔디깍이, 소형 건설 장비인 스키드로더를 국내외 출시해 제품 라인업을 확대한다. 스마트 팩토리 고도화로 생산의 유연성과 효율성을 극대화해 트랙터 연 6만대 생산 체계를 구축한다. 여기에 매년 증가하는 국내외 트랙터 공급에 맞춰 커넥트 서비스를 기반으로 한 초개인화된 고객 관리 프로그램을 시행해 부품 및 서비스 매출을 극대화한다. 이와 함께 골프장 관리 장비 사업을 시작으로 모빌리티 사업의 국내외 영업 마케팅을 강화해 대동뿐 아니라 그룹 전체의 외형을 확대할 계획이다.

 

원유현 대동 총괄 사장은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 앞에서 현재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미래사업의 구조 고도화 및 핵심역량 내재화로 지속적으로 외적, 내적 성장을 달성해 나가겠다”며 “모빌리티 신공장이 완공되고 제품이 양산 되는 올해 하반기부터는 모빌리티 사업으로 그룹 차원의 성장 스토리를 만들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