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DONG 대동 DAEDONG

대동 스토리대동 NEWS

우리 농업의 미래를 열어나가는 대동의 최신 소식들을 모았습니다

  1. HOME
  2. 대동 스토리
  3. 대동 NEWS
대동뉴스

대동, 튀르키예 아랄그룹과 3천5백억원 트랙터 공급 계약 체결

2023-12-19 | 조회수 1,325

대동, 튀르키예 아랄그룹과 3천5백억원 트랙터 공급 계약 체결

 

-. 20~140마력대 트랙터 24~28년까지 공급. 연 6만8천대 규모 튀르키예 트랙터 시장 진출

-. 정부의 노후 트랙터 교체를 위한 환경 규제 강화와 보조금 증액으로 현지 시장 전망 밝아

-. 스테이지5 인증 트랙터 공급. 높은 가격 및 제품 경쟁력으로3년내 현지 3% 점유율 목표

 

대동이 튀르키예를 중심으로 중동과 아프리카 시장 공략 기반을 구축한다. 

 

대동그룹의 미래농업 플랫폼 기업 대동(공동대표 김준식, 원유현)은 튀르키예 아랄(Aral) 그룹(대표이사 아흐멧 세틴,Ahmet Cetin)과 24년 1월부터 28년 12월까지 5년간에 약 3,500억원 규모의 트랙터(20~140마력)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계약액은 지난해 매출의 약 24% 규모에 해당한다. 

 

미래농업 플랫폼 기업 대동(공동대표 김준식, 원유현)은 튀르키예 아랄(Aral) 그룹(대표이사 아흐멧 세틴, Ahmet Cetin)는24년 1월부터 28년 12월까지 5년간에 약 3,500억원 규모 트랙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12월 18일 대동 서울사무소에서 아흐멧 세틴 아랄그룹 대표와 박준식 대동 Custome Biz 부문장(부사장)이 계약식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튀르키예는 인도, 북미, 중국에 이어 트랙터 단일 시장으로 세계 4위이다. 20년 약 5만 4천대에서 22년 약 6만8천대로 약 25% 가량 증가하는 등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이중 61~140마력 중대형 트랙터가 약 70% 차지하고 있다. 튀르키예 토종 농기계 제조사와 일본, 유럽, 미국 등의 다국적 농기계 제조사 등 약 20개의 트랙터 브랜드가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현재는 현지에서 유럽 배기가스 배출 기준인 스테이지3(Stage Ⅲ) 인증을 받은 트랙터가 판매 가능한데, 24년 하반기부터 두 단계 규제가 높아진 스테이지5(Stage V)를 충족해야 하기에 시장의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여기에 튀르키예 정부가 농촌 현대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00만대 달하는 20년 이상 된 노후 트랙터를 교체하기 위해 트랙터 구매 보조금 규모를 21년 240억리라(1조1천억원)에서 23년 540억리라(2조4천억원) 규모로 늘렸 나가고 있다.

 

아랄 그룹은 1995년에 설립 되 튀르키예와 아제르바이젠에서 건설 및 수입차 유통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가운데, 전망이 밝은 농기계 분야를 미래 사업을 정하고, 북미와 유럽에서 선전하고 있는 대동의 카이오티(KIOTI) 제품을 현지 보급하길 희망해 이번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대동은 유럽에 판매 중인 스테이지5 인증을 받은 20~140마력대 트랙터를 내년 상반기부터 아랄 그룹에 공급한다. 대동은 높은 가격 경쟁력과 제품력을 기반으로 빠르게 시장에 침투할 수 있으리라 보고, 아랄 그룹과 마케팅, 서비스, 상품 개발 등 다각도 협력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3년 내 현지에 30~40개 딜러망을 구축하고 최소 3% 의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28년에는 3천대 이상의 트랙터 판매하고자 한다. 

 

대동 박준식 CustomerBiz부문장은 “대동의 트랙터는 북미/유럽에서 환경 규제 충족 뿐 아니라 가격, 품질, 성능 측면에서 글로벌 기업들과 경쟁 가능하기에 형제의 나라 튀르키예에서 여러 이점들을 잘 살린다면 리딩 브랜드로 빠르게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이다”며 “이 시장 발판 삼아 중장기적으로 중동 과 아프리카 국가들을 하나씩 공략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미래농업 플랫폼 기업 대동(공동대표 김준식, 원유현)은 튀르키예 아랄(Aral) 그룹(대표이사)는24년 1월부터 28년 12월까지 5년간에 약 3,500억원 규모 트랙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12월 18일 대동 서울사무소에서 아흐멧 세틴 아랄그룹 대표(왼쪽 5번째)와 박준식 대동 Custome Biz 부문장(왼쪽 6번째, 부사장)을 비롯한 양사 임직원들 계약식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