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DONG 대동 DAEDONG

대동 스토리대동 NEWS

우리 농업의 미래를 열어나가는 대동의 최신 소식들을 모았습니다

  1. HOME
  2. 대동 스토리
  3. 대동 NEWS
대동뉴스

대동, 24년 로봇 사업 가속화. 포스코와 첫 로봇계약 체결

2023-12-21 | 조회수 1,750

대동, 24년 로봇 사업 가속화. 포스코와 첫 로봇계약 체결

 

-. 9월 포스코와의 ‘특수환경 임무수행 로봇개발MOU’ 기반해 현장 실증 모델 내년 7월 공급

-. 해외 테스트 마친 가드닝용 ‘로봇모어’, 자재 운송용 ‘자율 운반 추종로봇’ 등 24년 출시  

-. 25년 밭작업용 로봇 출시 목표. 국내 밭농업 기계화율 26년 77% 상향 목표라 전망 밝아

 

올해 초 로봇 시장 진출을 선언한 대동이 로봇 제품 보급 속도를 높인다. 

 

대동(공동대표 김준식, 원유현)은 포스코와 제철소 내 낙광 수거 및 작업환경 개선 목적으로 사용할  ‘특수환경 임무수행 로봇’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대동은 현재 ▲스마트 농기계 ▲스마트 모빌리티 ▲스마트팜 ▲로보틱스 ▲GME(농업·조경용 장비)5대 미래 사업으로 추진 중이다. 이중 로보틱스 부문은 ▲방제, 제초 등의 농작업용 다목적 농업 로봇 ▲가드닝용 로봇 ▲실내외 자율 운반 로봇 ▲실내외 이동용 체어로봇 ▲특수환경 임무수행 로봇 ▲병원 서비스 로봇  등의 농업/비농업 분야의 특수 서비스 로봇을 개발 중이다. 

 

대동(공동대표 김준식, 원유현)은 대동-KIRO 로보틱스 연구센터 주관으로 강원도 평창군 대화면에서 지난 10월 31일 ‘로봇틱스 실증 결과 보고회’를 열고 로봇 개발 경과 보고 및 자율운반 추종 로봇 시연을 진행했다. 사진은 10월 31일 자율운반 로봇이 사과 수확 후 지정된 위치로 자율주행으로 복귀하고 있다.

 

대동은 로봇 사업 속도를 높이고자 최근 조직 개편에서 상품기획부문 산하에 로봇사업기획본부를 신설 배정하고 이를 중심으로 다양한 분야의 특수 서비스 로봇을 내년 본격 보급한다. 먼저 가드닝 로봇으로 유럽 4개국 및 호주에서 실사용 환경의 시험 검증을 완료한 ‘로봇모어(Robot Mower)’를 내년 초에 유럽 및 호주에 출시힌다. 로봇모어는 AI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해 정해진 구역 안에 자유롭게 이동하며 제초하는 로봇이다. 북미보다는 주택 면적이 작은 유럽에서는 쉽고 편리하게 정원이나 마당 관리를 할 수 있어 각광받고 있다.

 

이번에 계약한 ‘특수환경 임무수행 로봇’은 24년 7월까지 포스코와 공동 개발 방식으로 리모콘 원격조정 로봇을  현장 실증 목적으로 만들어 포스코 제철소에 투입한다. 이 로봇은 제철소 낙광 제거 목적의 기존 장비를 대체해 작업장 내 낙광 및 폐기물을 제거하면서 제철소 작업 환경에 대한 빅데이터를 수집, 이를 기반으로 25년에는 사람의 조작이 최소화된 자율작업 임무 로봇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어 24년 3분기에는 자율주행 기능을 기반으로 최대 200kg의 자재를 운반할 수 있는 자율 운반 추종로봇도 출시한다. 이 로봇은 조작을 하지 않더라도 작업 환경을 판단해 장애물이 있을 시 정지 및 선회로 작업자와의 일정 거리를 유지하며 따라다니고, 작업자의 복귀 명령에 따라 지정 위치로 로봇이 자율 이동한다. 강원도 평창의 사과 과수원에서 실사용 환경의 검증을 마쳤고 내년도 본격 양산 판매한다. 

 

대동(공동대표 김준식, 원유현)은 대동-KIRO 로보틱스 연구센터 주관으로 강원도 평창군 대화면에서 지난 10월 31일 ‘로봇틱스 실증 결과 보고회’를 열고 로봇 개발 경과 보고 및 자율운반 추종 로봇 시연을 진행했다. 사진은 10월 31일 자율운반 로봇이 사과 수확 후 지정된 위치로 자율주행으로 복귀하고 있다.

 

새로운 로봇 개발에도 박차를 가한다. 농업 로봇으로 밭작업용 다목적 관리로봇과 제초로봇을 내년도 실증시험을 진행 후 25년 출시할 계획이다. 22년 63%인 밭농업 기계화율을 26년 77%까지 끌어 올리는 것을 정부에서 목표로 하고 있기에 밭작업용 로봇들이 최소 자원으로 최대 수확을 거둘 수 있는 정밀농업((Precision agriculture)  서비스와 시너지를 내면서 빠르게 보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외에도 병원 서비스 로봇 분야에서는 올해 영남대학교의료원(원장 김종연)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24년 병원용 물류 운반 로봇, 스마트체어 로봇, 순찰로봇 등 병원에서 요구하는 다양한 로봇의 실사용 환경의 검증을 진행할 계획이다. 영남대 병원의 실증을 성공적으로 완료하여 국내외 병원에 필요 로봇의 번들링을 통해 사업에 진입하고자 한다. 

 

대동 감병우 상품기획부문장은 “고객과 시장이 필요로 하는 차별화된 로봇 제품 개발을 위해 전략적인제품 개발 로드맵을 수립하고 모빌리티 개발에도 시너지가 날 수 있는 핵심 기술 개발 투자에 집중할 것이다”며 “24년은 대동이 개발 로봇 제품을 시장에 선보여 로봇 사업에 대한 이해와 노하우를 더욱 높이는 한해로 만들어 갈 것이다”고 말했다.

 

대동(공동대표 김준식, 원유현)은 대동-KIRO 로보틱스 연구센터 주관으로 강원도 평창군 대화면에서 지난 10월 31일 ‘로봇틱스 실증 결과 보고회’를 열고 로봇 개발 경과 보고 및 자율운반 추종 로봇 시연을 진행했다. 사진은 10월 31일 대동-KIRO 로보틱스 연구원이 자율운반 로봇으로 사과 수확 작업을 시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