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DONG 대동 DAEDONG

대동 스토리대동 NEWS

우리 농업의 미래를 열어나가는 대동의 최신 소식들을 모았습니다

  1. HOME
  2. 대동 스토리
  3. 대동 NEWS
대동뉴스

대동공업, 북미 트랙터 및 운반차 판매 ‘1만대 돌파’

2018-12-24 | 조회수 382

‘국내 농기계 맏형 대동, 카이오티로 미국 판매 1만대 돌파’

대동공업, 북미 트랙터 및 운반차 판매 ‘1만대 돌파’

 

- 국내 농기계 업계 최초로 현지 판매 1만대 돌파, 자체 브랜드 ‘KIOTI’, 현지 탑5 트랙터 브랜드 안착

- 전년 대비 판매량 18% 신장 예상, 트랙터 라인업 확장, 서비스 경쟁력 강화, 공격적인 마케팅 시도 주효

- 내년 북미법인 창고 증축, 승용잔디깍기 시장 진출 등 사업 확대, 중기적으로 연 1만5천대 이상 판매 목표

18.12.24

국내 1위 농기계 기업 대동공업(공동대표이사 김준식, 하창욱)은 북미 현지 법인인 대동-USA의 트랙터 및 운반차 연간 도매 판매량이 지난 11월을 기준해 1만대를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1993년 설립한 대동공업의 북미 현지법인 대동-USA는 현재 약 380 개의 딜러를 두고 대동공업의 글로벌 농기계브랜드 ‘카이오티(KIOTI)’의100마력 이하 트랙터를 주력으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지난해 트랙터 약 8,700대, 운반차 약600 대 등 총 9,300대를 판매했고, 올해는 트랙터 9,300대, 운반차 860대를 목표로 삼았다. 11월을 기준해 트랙터 및 운반차 총 약 10,500대를 판매하며 미국 진출 이후 처음으로 ‘1만대 판매 돌파’라는 국내업체 최초의 성과를 달성하며, 국내 농기계 업체들의 리더로서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수많은 트랙터 브랜드가 경쟁하는 북미 시장에서 컴팩트 트랙터 제품군으로 1만대 판매고를 올린 브랜드는 카이오티를 비롯해 5개에 불과하다. 올해 북미 법인은 현지에서 연간 도매는 전년대비 18% 증가한 약 11,000대 판매를 예상하고, 소매 판매도 마찬가지로 10,000대 이상을 돌파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대동공업은 올해 컴팩트 트랙터 라인업의 확장, 서비스 경쟁력 강화 그리고 새로운 광고 캠페인 성공으로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고 분석하고 있다. 제품 라인업 확장에 있어서 올해 주력 시장인 30~60마력대 컴팩트 트랙터 시장에서 신형 프리미엄 CK10SE(30~40마력) 및 DK10SE트랙터(40~60마력)을 출시하며 보급형, 고급형의 더블 라인업 전략을 시도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여기에 상품성을 대폭 개선한 다목적 디젤 운반차 케이나인(K9)도 선보이며 카이오티 딜러들의 높은 기대와 관심을 받았다. 이와 같은 전략의 성과는 판매실적으로 나타나 CK트랙터, DK트랙터, 다목적 운반차의 판매량이 11월 기준해 전년 동기 대비 약 41% 증가하여 총 5,000대 이상 판매되었다.

 



서비스 측면에서는 높은 수준의 부품 적기 공급율로 고객만족 향상을 도모하고, 전세계 서비스 엔지니어를 대상으로 한 온라인 기술 교육 영상 시스템을 제작 배포하여 서비스 역량을 꾸준히 높이고 있다. 또한 ‘땅을 사랑하고 일구는 고객과 함께 한다’ 의미로 새로운 브랜드 광고 캠페인 ‘We Dig Dirt’ 을 전개, 마케팅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 전략과 광고 홍보 활동으로 시장 내 인지도를 높여 구매를 이끌었다. 이 밖에 국내 농기계 업체로는 최초로 북미 시장에서 딜러대상 자체 도매할부 금융 프로그램을 도입하는 등 다양한 판매 프로그램을 시행한 것도 주효하게 작용했다.

 

김동균 북미유럽 총괄부문장(대동-USA 대표이사)는 “경쟁력 있는 제품 라인업과 신속 정확한 서비스 그리고 전략적인 마케팅이 기반이 되어 카이오티 제품이 시장에서 딜러와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어 ‘1만대 돌파’ 는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북미 시장에서 농사를 짓는 마음으로 차근차근 기반을 닦아와 글로벌 농기계 기업들에게도 뒤지지 않는 제품력, 서비스력을 갖추었기에 더욱 공격적으로 시장을 공략하여, 컴팩트 트랙터 1만대 판매 클럽에 5번째로 진입한 북미 TOP 5 농기계 브랜드로써의 가치를 굳건히 하겠다”고 말했다.

 

대동공업은 카이오티 브랜드가 시장 내 확고히 자리를 잡으면서 내년 북미 시장에서 트랙터 및 운반차 1만3천대 이상 현지 판매를 목표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더욱 공격적으로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먼저 북미 법인의 현재 15,120㎡ 규모의 제품 보관 창고를 약 2배에 가까운 31,127㎡로 확장한다. 관련해 지난 10월 22일 기공식을 진행했고 내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대동-USA는 북미 시장에서 500개 이상 딜러를 확보하고 연간 트랙터 판매량 1만5천대 이상을 중기적 사업확대 목표로 하고 있는데 이를 위한 선제적인 투자로 시설 증축을 단행한 것이다.

 

신사업으로 승용잔디깎기 시장에도 진출한다. 내년에 보급형 6종, 고급형 6종 등 총 12개 모델을 선보이며, 380개 딜러망을 통해 판매할 예정이다. 지난 11월 10일~20일까지 카이오티 딜러를 대상으로 진행한 ‘2019년 사전 주문 프로모션’에서 접수된 주문량의 약 30% 를 차지, 대동-USA 신제품에 대한 딜러들의 신뢰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북미 승용잔디깍기 시장은 약 60만대 규모로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어 시장 전망이 밝기 때문에 대동-USA는 품목 다변화를 통해 북미 시장에서 매출과 인지도를 높이고 우수 딜러를 영입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 보고 있다. <끝>